설교

부활절 설교

사망을 이기고 부르는 노래
고린도전서 15:50-58

(고전 15:50) 형제들아 내가 이것을 말하노니 혈과 육은 하나님 나라를 이어 받을 수 없고 또한 썩는 것은 썩지 아니하는 것을 유업으로 받지 못하느니라 (고전 15:51) 보라 내가 너희에게 비밀을 말하노니 우리가 다 잠 잘 것이 아니요 마지막 나팔에 순식간에 홀연히 다 변화되리니 (고전 15:52) 나팔 소리가 나매 죽은 자들이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살아나고 우리도 변화되리라 (고전 15:53) 이 썩을 것이 반드시 썩지 아니할 것을 입겠고 이 죽을 것이 죽지 아니함을 입으리로다 (고전 15:54) 이 썩을 것이 썩지 아니함을 입고 이 죽을 것이 죽지 아니함을 입을 때에는 사망을 삼키고 이기리라고 기록된 말씀이 이루어지리라 (고전 15:55) 사망아 너의 승리가 어디 있느냐 사망아 네가 쏘는 것이 어디 있느냐 (고전 15:56) 사망이 쏘는 것은 죄요 죄의 권능은 율법이라 (고전 15:57)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승리를 주시는 하나님께 감사하노니 (고전 15:58) 그러므로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견실하며 흔들리지 말고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자들이 되라 이는 너희 수고가 주 안에서 헛되지 않은 줄 앎이라

1. 부활은 역사적 사건입니다

하나님이신 우리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셨습니다. 그러나 역사가 거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죽으신 그리스도 예수 우리 구주께서 다시 살아 나셨습니다. 부활하신 것입니다. 죽음이 역사적 현실이고 구체적 사건이고 개별적 경험이듯이, 부활도 구체적 사건이요 역사적 현실이요 개별적 경험입니다. 죽음의 시체가 거기 있었듯이, 부활한 몸체가 거기에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사도 바울은 오늘 본문에서 부활을 말씀하면서 그것은 당연히 죽음 몸이 다시 살아나는 것으로 전제하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오늘 본문 말씀 앞에서도 사도는 부활은 몸이 다시 살아나는 것임을 강조해왔습니다. 17절, “그리스도께서 다시 살아나신 일이 없으면 너희 믿음도 헛되고, 너희가 여전히 죄 가운데 있느니라!”, 오늘 본문 바로 앞에서도 부활은 다시 살아나는 것이라고 강조하고 있습니다. 42절, “죽은 자의 부활도 그와 같으니 썩을 것으로 심고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살아나며”, 43절, “욕된 것으로 심고 영광스러운 것으로 다시 살아나며, 약한 것으로 심고 강한 것으로 다시 살아나며”, 44절, “육의 몸으로 심고 신령한 몸으로 다시 살아나나니”. 그러므로 부활은 추상적인 개념이거나, 논리이거나 혹은 남아있는 영향력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님이 십자가의 죽으심으로부터 다시 살아나신 이 부활로 말미암아 예수 안에 들어오는 모든 자들의 부활이 확실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사도 바울은 오늘 우리가 읽은 말씀 앞부분에서 그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다시 살아나심으로 잠자는 자들의 첫 열매가 되었도다.” 사실 우리 인생살이에 있어서 죽음 보다 더 참담한 것이 없습니다. 죽음은 모든 것의 끝이고, 모든 것으로부터의 단절이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은 부활하심으로 이 죽음을 극복하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부활을 보장하는 보증이 된 것입니다.

2. 부활은 변화의 사건입니다

부활은 그러나 탄생은 아닙니다. 이전에 없던 존재가 처음으로 나타나는 것이 아닙니다. 부활은 또한 내가 나의 존재를 잃어버리고 다른 무엇이 되어 다시 태어나는 것도 아닙니다. 부활은 다른 종류의 무엇으로 태어나는 환생이 아닙니다. 환생이란 없습니다. 하나님이 뱀으로 창조하신 것은 끝까지 뱀입니다. 지렁이가 사람으로 환생하는 일은 없습니다. 한번 지렁이는 영원히 지렁이입니다. 부활은 죽은 내가 다시 살아나는 것입니다. 다시 태어나는 것이 아니고, 다시 살아나는 것입니다. 내가 다시 살아나는 것입니다. 그러나 새롭게 변화를 받은 몸으로 다시 살아납니다. 우리의 이 몸은 죽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썩을 수 밖에 없습니다. 그리고 신령하거나 거룩하지도 않습니다. 그러므로 이 몸을 이대로 가지고는 하나님 나라에 갈 수도 없고, 하나님 나라에서 살 수도 없습니다. 그것이 오늘 본문 50절에서 하는 사도 바울의 단언입니다. “형제들아 내가 이것을 말하노니 혈과 육은 하나님 나라를 유업으로 받을 수 없고 또한 썩은 것은 썩지 아니한 것을 유업으로 받지 못하느니라!” 그러나 이 몸에 혁명적인 변화가 일어나는 것입니다. 부활은 우리의 몸을 완전히 새로운 몸으로 변화시키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본문은 우리의 부활을 놓고 그렇게 선언합니다. “죽은 자들이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살고 우리도 변화하리라. 이 썩을 것이 불가불 썩지 아니할 것을 입겠고, 이 죽을 것이 불가불 죽지 아니함을 입으리로다!”(51-52절) 그리고 이러한 혁명적인 변화의 한 가운데 죽으시고 부활하신 예수 그리스도가 계시는 것입니다. “

3. 부활은 최후 승리의 사건입니다

썩을 수 밖에 없는 육신이 썩지 않는 몸으로 다시 살아나고, 죽을 수 밖에 없는 몸이 죽지 않을 몸으로 다시 살아난다는 이 사실은 결국 무슨 말일까요? 이것은 우리는 부활함으로써 죽음에 대하여 영원한 승리를 성취한다는 말씀입니다. 그리고 더 근본적으로는 그러한 죽음을 초래한 죄에 대하여 영원한 승리를 거둔다는 선언입니다. 결국 우리의 부활은 죄와 그로 말미암은 죽음에 대한 영원한 승리의 실현인 것입니다. 저는 이 부활을 확신합니다. 저는 이 부활이 구체적인 사건이요 또 실재하는 현실임을 믿습니다. 추상적인 개념이나 단순히 어떤 영향력의 기운이 아닙니다. 각각의 사람들에게 개별적으로 일어나는 구체적인 실재입니다. 죽음이 실재의 경험이듯이 부활도 실재의 경험입니다. 죽음이 구체적이고 개별적인 사건이듯이, 그리스도 안에 있는 자의 부활도 구체적이고 개별적인 사건입니다. 썩을 수 밖에 없는 육신이 썩지 않는 몸으로 다시 살아나고, 죽을 수 밖에 없는 몸이 죽지 않을 몸으로 다시 살아나는 부활!

이것은 죽음에 대한 최후 승리입니다. 사망에 대한 영원한 승리입니다. 이렇게 놓고 보면 결국 죽임당하신 주님은 부활하심으로써 사실은 죽음을 죽인 것이었습니다. 우리도 그리스도 안에서 주님처럼 부활 할 것입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가 부활하는 순간, 우리는 우리가 그의 세력에 붙잡혀 종노릇할 수 밖에 없었던 죽음을 죽이고 영원한 승리를 성취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 들어와 있는 우리 모두가 예수 그리스도처럼 그렇게 부활할 것입니다. 언젠가 죽을 것이지만, 그러나 주님이 다시 오실 때 우리는 분명히 다시 살아나 부활할 사람들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바울처럼 다 그렇게 함성을 지를 수 있습니다. “사망아 너의 이기는 것이 어디 있느냐? 사망아 너의 쏘는 것이 어디 있느냐? 이 썩을 것이 불가불 썩지 아니할 것을 입겠고, 이 죽을 것이 불가불 죽지 아니함을 입으리라!” 부활은 사망을 비웃습니다. 부활은 사망을 조롱합니다. 부활은 사망 앞에서 코웃음을 칩니다. “사망아 너의 승리가 어디 있느냐? 사망아 너의 쏘는 독침이 어디 있느냐?” 이것이 우리가 사망을 이기고 부르는 노래입니다. 우리 믿는 자들은 사망을 이기고 부르는 노래를 가진 사람들입니다.

4. 부활은 고백과 삶을 요구하는 사건입니다

부활 신앙이 확고해지면 당연히 내려지는 마지막 결론이 있습니다. 우리는 죽음을 이기고 부활 할 사람들이요, 미래의 부활이 보장된 사람들이기 때문에 이제 현실의 삶을 어떻게 살아야할 것인가 하는 문제가 분명해지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사도 바울은 1절에서 57절까지에서 행한 긴긴 부활에 대한 말씀을 58절의 한 마디로 결론을 지으면서 마치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내 사랑하는 형제들아 견고하며 흔들리지 말며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자들이 되라. 이는 너희 수고가 주 안에서 헛되지 않은 줄을 앎이니라.” 미래의 부활에 대한 긴 말씀에서 사도는 우리가 살고 있는 오늘의 현실로 돌아온 것입니다. 그리고 미래의 확실한 부활을 근거로 오늘 살아야할 삶을 권면하는 것입니다. 이것은 우리는 이제 부활을 소유한 자요, 틀림없이 그리스도 안에서 영광스런 승리의 부활을 할 자로써 우리의 하루하루의 삶을 살아야 된다는 말씀입니다. 이것이 오늘을 사는 우리에 대한 부활의 요구입니다. 이것이 사도 바울이 본문에서 가르치는 부활신앙입니다.

사도 바울은 두 가지를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첫째는 “견고하며 흔들리지 말라”는 것입니다. 부활에 대하여 거짓되게 가르치는 가르침이나, 세상의 철학이나, 속된 풍조에 끌려서 흔들리지 말라는 것입니다. 부활을 믿고 고백하는 믿음 위에 견고히 서서 살라는 것입니다. 육신의 부활에 대한 우리의 고백과 믿음에 흔들림이 없는 삶을 살아야 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고백적 부활신앙입니다. 그리고 둘째는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자”로 삶을 살라는 것입니다. 부활신앙은 단순히 부활에 대한 교리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필연적으로 성도로서의 삶으로 이어지는 것입니다. 부활을 소유하지 않은 사람들, 그리스도 안에서의 부활을 부인하는 사람들은, 인생은 어차피 한번 죽는 것이고, 한번 죽으면 그만이니 먹고 마시자 하며 살 것입니다. 그러나 “항상 주의 일에 힘쓰는 자!” 이것이 부활을 믿고 바라보며 사는 평생의 우리의 모습이어야 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 자신도 이미, “내가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 안에서 가진바 너희에게 대한 나의 자랑(부활)을 두고 단언하노니 나는 날마다 죽노라”(32절)라고 자기의 삶을 공포하였었습니다. 우리가 항상 주의 일에 더욱 힘쓰는 것은, 우리가 반드시 부활하여 주님 앞에 설 것임을 믿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이곳에서의 주를 위한 수고가 부활의 날 주님 앞에서 결코 헛수고로 돌아가지 않을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이것이 실천적 부활신앙입니다.

고백적 부활신앙실천적 부활신앙이 우리에게 있어야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부활을 확실히 믿는 신자에게는 그가 가진 부활신앙의 당연한 결론이기도 한 것입니다. 우리가 “부활에 대하여 견고하며 흔들리지 않는” 고백과 “항상 부활하신 주의 일에 힘쓰는 자”로 사는 것을 보고서야 사람들과 세상은, 그리고 주님은 우리가 정말 부활을 믿고 사는 사람들이란 것을 알아차리게 될 것입니다.

우리에게는 부활하신 그리스도 예수 우리 주 안에서 사망을 이기고 부르는 노래가 있습니다. 우리는 사망을 이기고 부르는 부활의 노래를 가진 사람들이라는 이 사실로 오늘도 감사하며, 당당하며, 성도의 삶을 힘 있게 사는 은혜가 있으시기를 축원합니다.

정창균
Latest posts by 정창균 (see all)

성령강림 주일을 향하는 7주간 시리즈 설교(제2주-1)

성경에서 말하는 증인은 ‘본 사람’이 아닙니다. 구경한 사람이 아닙니다. 예수님이 이끌어 가시는 구속의 큰 역사, 예수님이 친히 시작하시고 이어가시는 예수의 역사에 참여한 사람, 동참한 사람이어야 증인입니다. 그러니까 아무리 예수님에 관한 이야기를 멋드러지게 하고, 예수님에 대한 책을 쓰고, 예수님에 관한 영화를 멋있게 만들었어도 그 사람 자신이 예수 믿는 사람이 아니면 예수님의 증인이 될 수 없습니다. 증인은 예수님의 역사에 자기 자신이 참여한 사람입니다.

성령강림 주일을 향하는 7주간 시리즈 설교(제2주)

성령이 오시면 주신다는 그 능력은 구체적으로 무슨 능력인가? 본문만 가지고는 정확하게 알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예수님께서 말씀을 안 하셨기 때문입니다. 능력을 받아서 증인이 된다고만 하셨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능력에 대한 자기 자신의 생각을 가지고 이 능력을 말하곤 합니다. 그리고 성령이 그 능력을 주실 것이라고 믿고, 그 능력을 사모합니다.

부활절 이후 7주간 성령설교(제1주)

그런데 주님은 이들에게 아주 중요한 약속을 확실하게 하십니다.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것을 기다리라. 너희에게 아버지께서 약속하신 것을 보내주겠다”는 것입니다. 그것은 성령입니다. 그리고 이어서 명령을 하십니다. “성령이 너희에게 임하면 너희는 땅 끝까지 가서 나의 증인이 되라.” 이렇게 말씀하신 후에 예수님은 제자들을 땅에 남겨놓으시고 그냥 가셨습니다. 고아처럼 버려 두지 않으시겠다고 하던 주님이 고아처럼 버려두고 가셨습니다. 기약도 없이 때도 없이 주님이 떠나가셨습니다.

부활절 설교- 사망을 이기고 부르는 노래

하나님이신 우리 예수님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셨습니다. 그러나 역사가 거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죽으신 그리스도 예수 우리 구주께서 다시 살아 나셨습니다. 부활하신 것입니다. 죽음이 역사적 현실이고 구체적 사건이고 개별적 경험이듯이, 부활도 구체적 사건이요 역사적 현실이요 개별적 경험입니다. 죽음의 시체가 거기 있었듯이, 부활한 몸체가 거기에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사도 바울은 오늘 본문에서 부활을 말씀하면서 그것은 당연히 죽음 몸이 다시 살아나는 것으로 전제하고 말씀을 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snthouse 성도와 신학 아카데미